MSI test: Pan-cancer biomarker

Cancer biology 역사 상 첫 pan-cancer biomarker 가 FDA 승인을 받았다.
단순히 ‘I/O 의 biomarker 가 승인을 받았다’ 라고만 해도 상당히 임팩트가 있는데, pan-cancer 가 가지는 의미 또한 앞으로 어떤 변화가 생길지 궁금하다.

2015년 NEJM 에 발표된 Vogelstein 의 논문이 핵심일텐데, 기존 kinase era 에서 어떻게 하면 암을 세분화 할 수 있을까,
mutation 으로 쪼개고, gene expression 으로 이렇게 나누고 저렇게 나누고 하면서 암 연구가 발전해 온 방향과는 반대로, pan-cancer 에서 얻은 이 성과는 앞으로 큰 전환점이 되지 않을까 한다.

N Engl J Med, 2015 vol. 372 (26) pp. 2509-2520. 

https://www.fda.gov/NewsEvents/Newsroom/PressAnnouncements/ucm560167.htm

https://www.wsj.com/articles/fda-approves-mercks-keytruda-to-treat-cancers-with-genetic-defects-1495568988


FDA’s approval for Keytruda/chemo combo as first-line therapy

작년 NSCLC 에서 first-line therapy 로 FDA 승인을 받은 후 PD-(L)1 checkpoint 의 패권을 가져간 머크가 이번에는 chemo combo 로 다시 한 번 NSCLC 의 표준 치료법을 제시했다.

Pembro + CP significantly improved ORR (55% vs 29%; P = 0.0016) and PFS (HR 0.53, 95% CI 0.31-0.91, P = 0.0102; median 13.0 vs 8.9 mo). Overall survival was similar; 6-mo survival rates were 92% in each arm.

출처 링크 (ESMO 2016 Press Release)

작년 pembrolizumab 단독으로 1L 승인을 받았을 때의 데이터를 보면,

Median progression-free survival was 10.3 months (95% confidence interval [CI], 6.7 to not reached) in the pembrolizumab group versus 6.0 months (95% CI, 4.2 to 6.2) in the chemotherapy group (hazard ratio for disease progression or death, 0.50; 95% CI, 0.37 to 0.68; P<0.001). … (중략) … The response rate was higher in the pembrolizumab group than in the chemotherapy group (44.8% vs. 27.8%)

출처 링크 (N Engl J Med 2016; 375:1823-1833)

RR, PFS 모두 pembrolizumab 단독보다 뛰어나고, chemo 단독에 비해서는 월등히 뛰어난 결과를 보였다.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