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CO 2017 – Loxo Oncology

올 해 ASCO 에서 가장 큰 주목을 끈 발표 중 하나였다고들 하는, Loxo 얘기다.

솔직히 안될줄 알았다. 작년 AACR 참석을 했을 때 자신의 포스터를 열정적으로 발표하는 Univ. of Colorado 의 Robert Doebele 와 인사정도 밖에 안되는 가벼운 질답만 주고 받았다. 그리고 Ono pharma. 가 자신들이 개발한 NTRK inhibitor 를 알리는 포스터도 가볍게 지나갔다. 물론 ALK inhibitor 를 잇는 완벽한 스토리다. 진단마커-메카니즘-약효-선택성 모든것이 완벽하다. 하지만 큰 관심이 없었던 것은 약이 될 것 같지 않았기 때문이다.

이유는 간단히, 환자가 너무 없었다. Lung cancer 에서 조차도 없었다. 나는 솔직히 vemurafenib 이 BRAF-V600E 대장암에서 약효가 없다는 사실로부터 basket trial 에 관심이 없었던 것 같다. NCI-MPACT  같은 trial 은 시작된 이후로는 어떻게 진행되고 있는지 한 번도 찾아본 적이 없었다.

하지만 올 해 ASCO 에서 Loxo 가 basket trial 로 적은 환자 수를 극복해 냈다. Basket trial 의 첫 번째 사례는 아니지만,,,

불과 얼마전에는 mismatch repair 를 pan-cancer biomarker 로 사용해 pembrolizumab 을 처방하는 것이 FDA 승인을 얻었었고, 링크 
Loxo 가 성공한다면 두 번째로 pan-cancer biomarker 를 활용한 사례로 남을 것이다.  

한 가지 허들이 남아있다고 한다면, pembrolizumab 의 경우 이미 진단 마커가 널리 사용되는 반면, TRK fusion 의 경우는 좀 더 스터디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몇 달 전 Loxo 가 Roche 의 진단마커 자회사인 Ventana 와 TRK 진단에 대한 파트너쉽을 맺었다는 기사를 본 기억이 난다. 

스크린샷 2017 06 10 오후 2 06 20
출처: JAMA Oncol. 2017;3(3):423

 

ASCO 에 발표된 결과를 보면, 50명의 TRK fusion 이 관찰된 환자에서 76% 의 ORR을 보였다.

스크린샷 2017 06 10 오후 2 43 20

55명의 환자 구성은 다음과 같다.

Forty-three adult and 12 pediatric patients were enrolled, identified by 15 different lab tests. TRK fusion patients carried primary diagnoses of appendiceal cancer, breast cancer, cholangiocarcinoma, colorectal cancer, gastrointestinal stromal tumor (GIST), infantile fibrosarcoma, lung cancer, mammary analogue secretory carcinoma of the salivary gland, melanoma, pancreatic cancer, thyroid cancer, and various sarcomas. One patient had central nervous system (CNS) metastases at study entry. 

출처 링크


매우 흥미로운 결과였다. 또 한가지 재미있는 사실은 Loxo Oncology 가 직원이 30 여명 밖에 되지 않는 작은 회사라는 것. 이미 Ono 라던가 몇 몇 회사가 TRK inhibitor 를 개발 중인데 Loxo 의 선전과 앞으로의 경쟁이 어떻게 될지 궁금하다. 


관련기사: MIT tech review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